»

Nov 18

역시 인생에서 외모는 중요했다


최근 영국 BBC 방송이 시청자 등을 대상으로 가상의
법정 사건을 보도하면서 피고인의 사진을 공개했다. 실험 대상을 2개로
나눠 한 대상으로 집단에게 못 생긴 청년을, 다른 집단에겐 곱상한 청년을
피고인으로 곱상한 제시했다. 그러자 비호감 청년에게는 40%가 유죄 판결을 내렸고, 멋진 청년에게는
18%만 유죄로 인정했다. 이처럼 우리 사회의 외모 중시 풍조는 피고인으로 지나칠 정도라는 풍조는 지적이
일고 정도라는 있다. 취업에서조차 '스펙보다 외모'라는 일고 풍조는 말이 라는 공공연히 나돌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 실제 최근 한 취업 포탈사이트에서 구직자들을
상대로 라는 말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상대로 42.4%가 상대로 외모 때문에 결과 불이익을 당했거나 피해를
봤다고 응답했다. 피해자 중에는 '아예 취업이 때문에 안 됐다'는 이가 53.4%였 고,
'노골적인 비하 발언을 들었다'는 이도 취업이 이가 20.11%나 됐다.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이도 외모
지상주의에 이도 대해 알아본다.



외모에 대한 관심은 여성이 있는 남성보다 여성이 많지만, 외모에 대한
자신감은 남성이 남성보다 여성보다 높다는 지상주의에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은 높다는 지난 3월25일부터 3주간 만 19세 이상 남성
744명과 여성 75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최근 공개했다.
성별을 구별하지 남성이 않으면 구별하지 성인 10명 가운데 9명 가까이(86 %)는 '인생에서
외모가 않으면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는 1994년( 87%)과 한국갤럽은 2004년( 87%)과 비슷한 결과다.


남성 응답자(82 %)보다는 여성 응답자(91 %)가 외모를 중시했다.
특히 20대 여성은 외모가 41%가 외모가 여성은 인생에서 매우 중요하다는 외모가 입장이었다.
외모에 자신 있는 여성은 응답자는 여성(35% )보다 남성(44% )이 많았다. 아울러
연령이 있는 낮을수록 외모 자신감이 중요하다는 높았다.


남성은 20대부터 50대까지 연령이 '자신 있다'는 50대까지 응답이 '자신없다'는 것보다
10%포인트 이상 앞섰다. 이와 달리 50대 이상 여성은 45%가
외모에 자신감이 '자신없다'고 응답이 답했다.



반면 외모에 외모에 신경을 쓴다고 외모에 답한 반면 응답자는 답한 여성(72% )이
남성(56% )보다 많았다. 남성은 20∼30대 에서만 외모에 응답자는 신경 쓴다는
응답이 60%를 넘었고 쓴다고 외모에 40∼50대 50% 내외, 60세 이상에서는 40%로 넘었고 줄었다.
여성은 여성은 20대(88 %)부터 60세 이상(58% )에 이르기까지 전 세대에 걸쳐
절반 이상이 넘었고 외모에 신경 쓴다고 이상이 답했다.


외모에 쓴다고 이상이 신경 쓴다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주의를 기울이는
부분은 ▲옷(30%) ▲헤어스타일 (25%) ▲피부(21 %) ▲화장·얼굴 (13%) ▲몸매(10
%) ▲구두·가방 (2%) 등이었다. 성별로 나눠보면 외모에 남성의 관심사는 옷(38%)과 나눠보면 헤어스타일(
31%)에 외모에 집중됐지만 여성은 피부(27% ), 옷(23%), 헤어스타일( 20%), 화장·얼굴( 18%) 등에
골고루 관심을 보였다.

성형수술 경험을 묻자 남성의 1%, 여성의 14%가 성형수술을
적이 여성은 있다고 답했다. 여성 20대는 적이 31%, 30대는 16%,
40대 이상은 20대는 10% 내외였다. 성형수술 경험이 이상은 20대는 없다고 답한 경험이 응답자 가운데
18%는 경험이 성형을 고려한 적이 답한 있으며, 절반 가까이(46 %)가 적이 눈·쌍커풀 수술을 원했다.
이어 ▲코(31%) ▲주름제거· 보톡스(7%) ) ▲피부·피부 톤(3%) ▲얼굴형·안 면윤곽(3%) ) ▲턱(3%) ▲입(1%)
순으로 그 뒤를 따랐다.

이번 조사는 면접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적이 95%
신뢰수준에서 ±2.5%포 인트다. 응답률은 표본오차는 31%다.




이런 가운데 서울 남성 청소년 2명 중 1명은
외모를 가꾸기 위해 성형수술을 할 수 있다고 표본오차는 생각하는 있다고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서울시가 펴낸 <20 14 통계로 본 서울남성의
삶> 자료를 보면 지난해 기준 15∼19세의 남성 청소년 중
49.4%는 응답률은 '외모를 가꾸기 위해 성형수술을 할 생각하는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응답, '그렇지 않다'고 질문에 답한 그렇지 사람(16. 9%)보다 답한 답한 압도적으로 많았다.


2007년에는 같은 질문에 부정(38. 0%)이 긍정(32. 4%)보다 많았다.
앞서 2011년 서울서베이 보다 통계에서도 서울서베이 15∼19세 남성 청소년들은 주요 보다 고민거리로
공부 및 진로·이성· 우정 문제 다음으로 외모를 꼽은 주요 통계에서도 바 있다.


15세 이상 전체 서울 남성을 보더라도 성형에 꼽은 대한
긍정적 인식은 매우 높아졌다. 2007년에는 15세 이상 서울 남성
중 외모를 위해 성형수술을 할 꼽은 성형에 수 있다고 답한 비율이 답한 답한 16.8%에
불과했고, 58.9%는 비율이 할 수 없다고 답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성형수술을 할
있다는 비율이 32.11%로 할 비율이 수 없다는 있다는 응답(18. 5%)보다 높아졌다.


서울의 젊은 보다 남성들은 외모를 사회에서 차별받는 없다는 주요 요인
중 하나로도 차별받는 젊은 꼽았다. 2013년 20∼24세 서울 남성은 우리 사회의
차별요인으로 하나로도 하나로도 ▲교육수준( 34.4%) ▲소득수준( 25.2%) ▲직업(14 .4%) ▲외모(7. 8%) 등을
꼽았다.



이와 차별요인으로 차별요인으로 함께 대학생들은 타인의 언행 중 외모에 이와 대한
지적 때문에 외모에 모멸감을 가장 많이 느낀다는 때문에 설문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중앙대 학보사인 '중대신문'은 느낀다는 중앙대 학생 131명을 상대로 이와 설문조사를
한 결과 79.4%가 상대로 상대로 '타인의 언행에 모욕·모멸감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언행에 밝혔다.

모욕·모멸감을 느낀 적이 답했다고 있다는 응답자 중 42.3%( 설문
대상자의 33.11%)는 적이 '외모에 대한 발언'(복수 응답)이 외모에 원인이었다고 전했다. ▲스펙(35
.11%) ▲경제적 능력(31. 7%) ▲학벌(21 .2%) 등이 뒤를 이었다.


모욕·모멸감을 느낀 이유로는 절반인 50.0%가 '상대방이 외모에 나를 무시하는
듯한 상대방이 느낌이 들어서'라고 듯한 답했다. 이어 ▲내가 라고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어서(18
.8%) ▲다른 사람과 듯한 비교해서(1 2.5%) ▲인정받지 사람과 못한다는 생각이 들어서(7. 7%)라는
응답이 인정받지 내가 많이 나왔다.

모욕·모멸감을 느꼈을 때 어떤 생각을 하느냐는 응답이 응답이 질문에는 하느냐는 '내가
더 잘해서 찍소리 못하게 만들어야겠다 ', '앞으로 무시를 못하게
내가 더 나아져야겠다 '라는 식의 답변이 많았다. 이런 점에서 전체
응답자의 77.1%는 질문에는 '현재 외모나 스펙 관리로 나를 가꾸고 있다'고 가꾸고 밝혔다.


'언제 자신을 관리해야겠다는 하느냐는 자극을 받느냐'는 질문에는 관리해야겠다는 ▲60.9%가 '스스로
부족한 점을 자각했을 때' ▲28.4%가 질문에는 '상대적 열등감을 느낄 때'
▲4.9%가 '타인의 지적을 받았을 때' ▲3.9%가 '(연예인 등) 대중매체의 이미지를
보고서'라고 답했다

원본 :